로고

백신 개발에 AI 국내 첫 도입…단백접합 플랫폼 적용 "연구비 절감"

SK바이오사이언스, 공정 실험설계 'ADO' 구축…공정 개발 기간 단축 "R&D 개선, 디지털 혁신"

선호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4/06/21 [08:25]

백신 개발에 AI 국내 첫 도입…단백접합 플랫폼 적용 "연구비 절감"

SK바이오사이언스, 공정 실험설계 'ADO' 구축…공정 개발 기간 단축 "R&D 개선, 디지털 혁신"

선호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4/06/21 [08:25]

SK바이오사이언스(대표 안재용)는 백신 공정의 실험설계(Design of Experiment·DoE) 과정에서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데이터를 분석하고 성공 가능성을 예측하는 정보기술(IT) 최적화 시스템 ‘ADO(AI based Design space Optimization System)’를 구축, 연구개발(R&D) 시설 등을 개선했다고 21일 밝혔다.

 

백신 개발 공정에 AI가 도입된 건 국내 처음으로, ADO는 이 회사가 SK디스커버리 그룹 내 AI·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전담 조직인 DX랩과 더불어 약 1년반에 걸친 연구를 통해 개발에 성공한 시스템이라는 게 이 회사 설명이다. 

 

이 회사는 지난달 ADO에 대한 최종 POC(Proof of concept : 기술 검증)를 마친 후 다양한 실험설계 데이터를 구축 중이며, ADO는 연구원이 직접 분석하기 어려운 공정 설계상 다양한 변수들을 AI를 활용, 예측함으로써 정확도를 높여준다는 것.

 

이를 통해 이 회사는 "실제 진행해야 하는 실험 횟수를 획기적으로 줄여 백신 개발 기간 단축과 함께 연구비도 절감시킨다"고 강조했다.

 

회사에 따르면 세균 백신의 단백접합 개발 공정에 ADO를 도입한 POC 결과 실험설계 기간이 3분의 1 수준으로 단축되는 기대 효과가 확인됐는데, 전염성 병원균 표면에 있는 다당류 분자에 운반 단백질을 접합시키는 형태의 단백접합 백신 플랫폼은 병원균 종류와 결합 조건 등이 다양해 사전 예측을 통한 공정 최적화가 어려웠다.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들이 AI 기반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이 회사는 AI를 활용, 변수들에 사전 분석을 통해 이를 예측 가능한 범위로 통제하고 성공 가능성이 높은 공정으로 설계함으로써 기존 한계를 개선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추후 이 회사는 ADO를 단백접합 외 다양한 실험과 생산 공정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시스템이 R&D 뿐 아니라 생산 공정에도 정착될 경우 생산 기간이 단축됨은 물론 공정 개선을 통해 백신 수율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회사 황재선 디지털혁신실장은 “R&D, 생산, 사무 등 경영 전반에 걸쳐 선진화한 AI 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며 “한발 앞선 디지털 환경을 구축해 글로벌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